IMG-LOGO

조창


(  admin   2011년 02월 14일   )

고려시대에 조창제도가 정비된 것은 992년(성종 11)경으로, 개경(開京:개성) 이남에 12개소, 그 이북에 1개소의 조창이 설치됨으로써, 조운기구(漕運機構)가 통제적으로 정비되어 국가재정의 근원(根源)을 이루게 되었다. 전국의 중요한 수로변에 설치된 이 조창은 해상(海上)의 조운(漕運)을 맡은 것을 해운창(海運倉)이라 하고, 강상(江上)의 조운을 맡은 것은 수운창(水運倉)이라 하였다. 각 조창에는 판관(判官)이 배치되어 조운사무를 관장하고, 중앙에서 감창사(監倉使)를 파견하여 횡령 등 부정행위를 감독·조사하였다.



가을에 조창에 수집된 세미는 이듬해 2월부터 한강과 황해를 통하여 개경으로 운송되었는데, 개경에 가까운 조창은 4월까지, 먼 조창은 5월까지 운송을 끝내도록 되어 있었다. 이 가운데 덕흥창에는 200석 적재량의 평저선(平底船) 20척, 흥원창에는 21척, 나머지 조창에는 1,000석 적재량의 초마선(哨馬船)과 각선 6척씩을 배치하였다. 특히, 고려 말기에는 세미의 운반기간에 왜구가 발호하여 조운을 중단하는 사례가 있어 육로로 수송되는 경우가 많았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도 조창제도를 정비해서 운용하였는데, 해상창은 예성강구(禮成江口)로부터 섬진강구(蟾津江口)에 이르는 서해안에 몇 군데 두었고, 남해안에는 영조 때에 설치하였다.